코스피지수가 하락세를 지속하고 있다. 세계 경기 둔화 우려감과 연휴를 앞둔 관망심리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4일 오후 1시12분 현재 코스피는 전날보다 10.97포인트(0.55%) 내린 1975.44를 나타내고 있다. 이날 하락 출발한 코스피는 장 중 하락 흐름을 지속하고있다.

간밤 미국증시는 세계 경기 둔화 우려로 하락했다. 다우존스산업평균 지수는 0.78% 내렸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와 나스닥종합 지수는 각각 0.87%와 1.13% 빠졌다.

기관이 2707억원의 매도 우위다. 개인과 외국인이 각각 2349억원과 247억원 어치의 주식을 사고 있다. 프로그램으로는 309억원의 자금이 빠져나가고 있다.

전기전자 보험 통신을 제외한 전업종이 하락세다. 시가총액 상위종목들은 삼성전자(2,607,00087,000 +3.45%) 한국전력(35,450800 -2.21%) 아모레퍼시픽(333,5001,000 -0.30%) 등을 빼고 대부분이 내림세다.
포스코(358,500500 -0.14%)와 SK이노베이션(194,5001,000 +0.52%)은 3% 이상 약세다. 반면 삼성전자는 1%가까이 오르고 있다.

코스닥지수도 하락하고 있다. 지수는 전날보다 2.99포인트(0.43%) 내린 695.67을 기록하고 있다. 외국인이 201억원 매도 우위다. 개인과 기관이 각각 48억원과 217억원 순매수다.

트루윈(5,340130 +2.50%)이 대규모 자금조달 계획에 4%대 강세다. 트루윈은 전날 총 15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와 전환사채(CB) 발행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원·달러 환율은 이틀째 상승세다. 이날 오후 1시10분 현재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13.95원 오른 1154.15원에 거래되고 있다.

김근희 한경닷컴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