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거래소는 3일 부산 국제금융센터(BIFC)에서 파생상품시장 개장 20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날 기념식은 파생상품시장 발자취를 기념하고 글로벌 시장으로 도약하기 위한 목적으로 열렸다. 행사에는 서병수 부산광역시장과 이현철 증선위 상임위원, 관련 업계 대표 등이 참석했다.

파생상품시장은 1996년 5월3일 코스피200선물 시장이 개설된 것이 시초다. 이후 코스피200 옵션 시장과 미국달러선물 및 국채선물 등을 거래하는 금융·상품선물시장이 개설됐다. 현재 파생상품시장에는 30여종의 상품이 거래되고 있다.

최경수 한국거래소 이사장은 "거래소의 지주회사 전환과 기업공개(IPO)를 발판삼아 글로벌 종합파생상품시장으로서 성장할 것"이라며 "신상품 개발 등으로 성장동력을 발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