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선 세 번째 결혼 /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배우 김혜선이 세번째 결혼을 올린다.

그녀는 지난달 30일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를 통해 2살 연상 예비신랑과 함께 "저희가 결혼을 합니다. 앞으로 살아가는데, 어떻게 살아가는 건지 답은 없습니다만 항상 서로 믿음을 갖고 의지하고 대화를 많이 하면서 앞길을 둘이 손잡고 걸어가겠습니다. 많이 지켜봐 주시고 사랑해주세요"며 결혼 소식을 알렸다.

이혼의 아픔을 두 번 겪은 바 있는 그녀는 이혼 과정에서 양육권을 얻기 위해 17억 원의 빚을 떠안았음에도 세번째 결혼에 대해 긍정적인 속내를 내비친 바 있다.
한 예능에 출연한 그녀는 "전 남편의 빚을 갚던 중 사기까지 당해 실의에 빠져 있던 때 지금의 남자친구를 만났다. 힘들 때 내게 손을 내밀어 준 사람"이라고 밝혔다.

한편 김혜선은 1995년 결혼했다가 8년만인 2003년 이혼했다. 이후 2004년 연상의 사업가와 재혼했지만 3년 만에 이혼, 또 한 차례 파경을 맞은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