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그널엔터테인먼트그룹(5,7900 0.00%)은 화이자신과 중국에 합작법인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고 2일 밝혔다. 화이자신이 60%, 씨그널엔터가 40%의 지분을 갖고 중국 내에서 한국엔터테인먼트 현지화 작업을 펼친다는 계획이다.

앞서 씨그널엔터는 다음 달13일 열리는 주주총회에서 츄웨이 화이자신그룹 엔터테인먼트부문 부총재, 정효샤 화이자신그룹 엔터테인먼트부문 총경리, 체건 베이징 흥중해 회계사무소유한회사 부총경리, 황신 통합마케팅유한회사, 상하이지사 총경리 등을 사내이사로 선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외이사로는 신화참고소식전문 경영관리센터 주임을 선임할 예정이다.

씨그널엔터는 화이자신그룹의 214여억원의 유상증자의 납입일을 이달 30일로 정정했다. 이는 중국 정부의 해외기업 투자승인 절차에 따라 변경이라는 설명이다.
화이자신그룹은 씨그널엔터의 경영에 참여, 본격적으로 한류엔터테인먼트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한국 연예인의 중국 진출과 드라마, 영화 등의 콘텐츠 제작 사업 등을 계획하고 있다.

화이자신그룹은 중국에서 한류공연 사업 등을 목적으로 용르(永乐)와 용르화이(永乐华谊)라는 합작사를 설립했다. 대형기획사 소속이 아니면 중국 현지 콘서트가 힘들었다는 점을 겨냥, 한국 가수들의 연합 콘서트 등의 틈새시장을 만들어 간다는 게 회사 측의 목표다.

씨그널엔터 관계자는 "중국에서 한국 컨텐츠에 대한 규제의 벽이 높아지고 있어 최대주주가 중국으로 바뀌는 것이 중국진출에 있어서 가장 큰 강점이 될 것"이라며 "한국 배우들의 중국진출 및 한중합작컨텐츠제작 등 다양한 사업들을 전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