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변성현 기자 ]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가족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옥시의 가습기살균제 피해 관련 사과 기자회견을 마친 직후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아타 샤프달 옥시레킷벤키저 한국법인 대표(왼쪽 두 번째)가 이를 바라보고 있다.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