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코스피지수가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매도에 1970선까지 떨어졌다. 상승동력이 부재한 상황에서 대외변수 경계감까지 겹치며 투자심리가 위축된 것이다.

2일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6포인트(0.80%) 내린 1978.15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코스피는 약보합 출발한 후 외국인과 기관의 매도공세에 낙폭을 벌려 1970선까지 밀려났다.

백찬규 KB투자증권 연구원은 "대형주들의 1분기 실적 발표가 마무리되면서 코스피 상승 모멘텀(성장동력)이 부재한 상황"이라며 "여기에 다음 달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브렉시트 등 대외변수에 대한 경계감까지 더해졌다"고 분석했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337억원과 1770억원 어치의 주식을 팔았다. 개인은 1806억원 순매수였다. 프로그램으로는 834억원의 자금이 빠져나갔다.

통신 음식료품 전기전자 등을 제외한 전업종이 하락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들은 삼성전자(2,607,00087,000 +3.45%) 아모레퍼시픽(333,5001,000 -0.30%) 기아차(31,050300 -0.96%) 등을 제외한 대부분이 내림세를 보였다.
삼성중공업(7,670250 +3.37%)은 1분기 실적 부진에 5.61% 급락했다. 한전KPS(49,050300 +0.62%)도 1분기 실적이 시장 기대치 밑돌았다는 소식에 3.58% 빠졌다.

코스닥지수는 1% 이상 하락했다.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9.50포인트(1.36%) 내린 690.27을 기록했다.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517억원과 143억원을 순매도했다. 개인이 741억원 매수 우위를 보였다.

코스닥 시가총액 상위종목 1~5위까지는 CJ E&M(92,2000 0.00%)을 제외하고 전부 하락했다. 코데즈컴바인(3,800100 -2.56%)과 메디톡스(691,7003,900 -0.56%)는 각각 4.22%와 4.02% 빠졌다.

씨그널엔터테인먼트그룹(4150 0.00%)은 중국 화이자신의 경영 참여 소식에 22.39% 급등했다. 씨그널엔터는 지난 29일 화이자신의 경영진 5인을 등기임원으로 선임하기 위한 임시주주총회를 연다고 공시했다.

원·달러 환율은 1거래일 만에 하락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1.5원 내린 1137.80원에 거래를 마쳤다.

김근희 한경닷컴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