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변성현 기자 ] 옥시레킷벤키저 한국법인 아타 샤프달 대표(오른쪽)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가습기살균제 피해 관련 사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지켜보던 피해 가족이 단상 위에 올라와 아타 샤프달 대표를 바라보고 있다.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