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기술(2,320415 +21.78%)은 "전 대표이사의 구체적인 횡령 혐의에 대해 사실 관계를 파악중에 있다"고 2일 공시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