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혁 기자 ] 배우 김태리가 2일 오전 서울 소공동 웨스턴조선호텔에서 열린 영화 '아가씨'(감독 박찬욱, 제작 모호필름, 용필름)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김민희, 하정우, 김태리, 조진웅 주연의 '아가씨'는 1930년대 일제강점기 조선, 막대한 재산을 상속받게 된 귀족 아가씨(김민희)와 아가씨의 재산을 노리는 백작(하정우), 그리고 그들을 둘러싼 사람들의 돈과 마음을 뺏기 위해 속고 속이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오는 6월 개봉 예정이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