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은 1일 정부의 서울 시내면세점 추가 허용 방침에 따라 현대백화점(90,400100 +0.11%)이 최대 수혜를 입을 수 있다고 전망했다.

정부는 지난달 29일 서울 시내면세점 4곳과 부산, 강원 지역에 각각 1곳씩 면세점을 추가로 허용한다고 발표했다. 서울은 대기업 3곳과 중소, 중견기업 1곳을 선정하기로 했다.

관세청은 6월초 사업권 신청공고를 낸 뒤 4개월의 공고 절차와 2개월의 심사를 거쳐 올 연말에 사업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남옥진 연구원은 "작년에 사업권을 상실한 면세점의 신규 사업권 획득을 가정해도 새로 1~2개 업체가 시장에 진입할 수 있다"며 "대기업군에서는 현대백화점과 이랜드가 대표적인 후보"라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 현대백화점은 작년 동대문을 후보지로 사업권 확보에 도전했다가 실패했다"며 "최근 새롭게 코엑스점을 사업장으로 내세워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코엑스점은 리모델링 완공 후 영업면적이 충분하고, 백화점의 영업효율성은 기대에 미치지 못하고 있어 면세점 전환이 현대백화점에 큰 도움이 될 것이란 분석이다.

남 연구원은 "현대백화점이 코엑스에 새로 사업권을 확보할 경우 시내면세점 추가에 따른 최대 수혜 업체가 될 전망"이라며 "실적과 주가에도 긍정적 영향을 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또 "이번 시내면세점 추가의 최대 피해자는 작년 신규로 사업권을 획득한 업체들"이라며 "작년 사업권을 상실한 롯데와 SK 등에는 재도전 기회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