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방송 캡처

가수 박현빈이 교통사고를 당했다.

박현빈 소속사 측 관계자는 30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지난 29일 스케줄을 마치고 군산 공개방송을 위해 이동 중에 8시 반 경에 서해안 고속도로에서 4중 추돌 사고가 났다"며 박현빈의 교통사고 사실을 공개했다.

이 관계자는 박현빈 측 과실이 없다고 밝히며 "급하게 차선 변경을 하던 차량을 피해 브레이크를 밟던 중 사고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또 "사고가 난 차량에는 4명이 타고 있었다. 뒤에 탑승한 두 명은 가벼운 경상이며 조수석에 탄 박현빈은 오른쪽 허벅다리 골절이 돼 수술을 받고 안정을 취하고 있다"면서 "운전을 한 소속사 실장은 심한 부상을 입고 중환자실에 입원했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데 얼굴 쪽에 함몰이 왔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