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오승환이 1이닝 무실점을 기록했다.

오승환은 3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세인트루이스와 워싱턴 내셔널스의 홈 경기 9회초 마운드에 올랐다.

이날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는 2-5로 지다가 8회말 2득점에 성공, 1점 차로 추격하는 상황이 되자 오승환을 마운드에 올렸다.

오승환은 워싱턴의 중심타선을 상대했다. 3번 타자 라이언 짐머맨은 초구인 시속 약 146㎞ 직구 하나로 중견수 뜬공으로 잡았다. 4번 타자 대니얼 머피는 5구째에 좌익수 뜬공으로 처리했다.
그러나 다음 타자 제이슨 워스에게 중전 안타를 맞았다. 이어서 타석에 선 대니 에스피노사에게도 우전 안타를 허용했다.

2사 1, 3루 위기에 놓였지만 오승환은 흔들리지 않았다. 호세 로바턴과 1볼-1스트라이크로 맞서다가 시속 132㎞ 체인지업으로 중견수 뜬공을 만들며 이닝을 끝냈다.

오승환은 4경기 연속 무실점 행진을 이어갔으며 평균자책점은 1.50에서 1.38로 더 내려갔다.

이날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는 9회말 마지막 반격 기회를 살리지 못하고 4-5로 패배, 2연패를 당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