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재발굴단' 유재환

'영재발굴단' 유재환 / SBS 방송 캡처

'영재발굴단' 유재환이 자신에 대해 직접 설명했다.

27일 방송된 SBS '영재 발굴단'에서 컬투 정찬우는 유재환에게 직업이 정확히 무엇이냐고 물었다.

이에 유재환은 "직업은 정확하게는 작곡가다. 작곡가인 게 첫 번째다"며 "가수, 싱어송라이터를 같이 하고 있다"고 답했다.

작곡한 노래에 중에 알만한 노래가 있냐는 질문에 "작곡가로서 노래를 드렸을 때 무명이었다. 유명한 노래를 많이 쓰진 않았다"며 "김예림의 '커피', 버벌진트의 '꽃같아'를 만들었다. EXID 솔지와 함께 한 노래도 있다"고 털어놨다.

법학 전공을 한 유재환은 음악을 하게된 계기에 대해 "노래를 부르는 걸 좋아했는데 피아노를 치면서 내 안에 작곡할 수 있는 재능이 있다는 걸 알게 됐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