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산(39,500100 -0.25%)이 1분기 호실적 소식에 강세를 보이며 52주 신고가를 갈아치웠다.

28일 오전 9시13분 현재 풍산은 전날보다 950(3.40%) 오른 3만1950원에 거래되고 있다. 장중 3만2350원까지 오르며 52주 신고가를 경신하기도 했다.

풍산은 올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393억3700만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817.8% 증가했다고 전날 공시했다. 매출은 6137억7100만원으로 7.0% 감소했고, 순이익은 227억5000만원으로 흑자전환했다.
하나금융투자는 이날 풍산에 대해 1분기 '깜짝실적'을 올렸다며 목표주가를 기존 3만5000원에서 3만9000원으로 올려잡고,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박성봉 연구원은 "전기동 가격 상승과 예상을 초과하는 방산부문의 매출증가로 어닝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고 분석했다.

박 연구원은 "1분기 호실적과 2분기 구리가격 상승모멘텀이 여전히 유효하다"며 "업종 차선호주로 제시한다"고 말했다.

김근희 한경닷컴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