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마담 오승훈 파산 신청

황마담 오승훈 / 사진 = KBS 방송 캡처

'황마담' 캐릭터로 유명세를 탔던 개그맨 오승훈이 법원에서 파산 절차를 밟고 있다.

27일 한 매체는 오승훈은 지난달 서울중앙지법 파산부에 "사업 실패 등으로 롯데카드, 우리은행, 신한은행 등 다수의 채권자에게 수십억원의 빚이 있다"며 파산 면책 절차를 신청했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오승훈은 지난 2011년 마이크형 노래방 기기 제조업체인 엔터기술의 대표로 그가 이름을 올린 후 해당 회사의 실질적 대표가 그의 명의로 수십억 원을 빌렸고, 사업이 실패하면서 오승훈은 그 빚을 고스란히 떠안게 된 것.

법원은 다음 달 12일 심문기일을 열어 채무자와 채권자 측의 입장을 들어볼 예정이다.

한편 오승훈은 1995년 제4회 대학개그제로 데뷔해 KBS 2TV '개그콘서트'에서 여장남자 황마담으로 이름을 알렸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