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1위 스마트폰 생산기업 샤오미가 한류 영상 콘텐츠 사업을 시작한다. 중국의 '좁쌀(小米)' 샤오미가 영상시장 선점을 위한 대표 콘텐츠로 한류를 선택한 것.

샤오미의 한류 방송영상은 국내 콘텐츠 전문 기업을 통해 공급된다. 샤오미는 콘텐츠 전문기업 코리아엠씨엔을 통해 한국 방송 및 영상콘텐츠 공급 등 우수한 한류 콘텐츠 서비스를 시작한다.

최근 인터넷 방송국 설립을 마친 샤오미는 최근 자회사 '샤오미 E&M'을 통해 모자일 영상 콘텐츠 앱 '샤오미 헤이진 쯔보'의 베타 서비스를 시작했다. 특히, 샤오미는 1억7,000만명의 샤오미 스마트폰 사용자와 중국 3위의 샤오미 앱스토어를 대상으로 '샤오미 헤이진 쯔보' 설치를 촉진시키는 앱 마케팅을 본격화하고 있다.

샤오미는 약 7억 명에 이르는 중국 전체 스마트폰 사용자로 앱 마케팅 대상을 점차 확대할 예정으로, 향후 한류 방송 및 영상 콘텐츠 확산에 있어 중국의 주요 채널로 자리잡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코리아엠씨엔 관계자는 "'샤오미 헤이진 쯔보'는 오는 6월 정식 오픈을 목표로 서비스 프로세스 및 서비스 안정화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며 "본격적인 서비스가 시작되면 한국의 MCN회사나 BJ, 가수, 연예인 모델들의 안정적인 중국 진출을 위한 스튜디오 제공과 실시간 통역자 지원, 마케팅 정보 제공 등 실질적인 지원 프로그램이 마련됨으로써 한류문화의 중국확산에 새로운 전기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박명기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pnet21@naver.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