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이스트(2,77030 +1.09%)는 운영 효율성 향상 등을 목적으로 종속회사인 콘텐츠케이가 콘텐츠엔을 흡수합병 하기로 결정했다고 26일 공시했다. 콘텐츠케이는 드라마, 영화 콘텐츠 제작 및 유통업을, 피합병회사인 콘텐츠엔은 모바일 등 디지털콘텐츠 제작 및 유통업을 주요 사업으로 한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