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콤은 26일 개방형 클라우드 플랫폼인 '파스-타(PaaS-TA)'를 구축한다고 밝혔다.

파스-타는 누구나 클라우드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는 개방형 플랫폼이다. 명칭은 'Platform as a Service'와 Thank you의 속어인 'ta'를 합친 것이다.

이 플랫폼은 6가지 이상의 개발 언어와 다양한 클라우드 인프라를 지원하며, 모든 소스코드가 공개된 것이 특징이다. 개발은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NIA)이 맡았다.

코스콤은 이날 NIA와 플랫폼 기반 클라우드 생태계 조성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맺었다. 이에 코스콤은 파스-타의 하드웨어와 보안체계 등을 구축할 예정이다. 시범 서비스 제공일은 올 하반기다.

정연대 코스콤 사장은 "파스-타를 통해 국내 클라우드 시장이 더욱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클라우드 생태계 조성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