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룡 금융위원장은 26일 "해운 부문 기업구조조정의 핵심 포인트는 용선료 협상"이라며 "반드시 용선료 조정이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임 위원장은 이날 기업구조조정 관련 브리핑에서 "지난 1월부터 이어져 온 용선료 협상에서 현대상선과 채권단은 선주들에게 합리적인 용선료 수준을 밝혀왔다"며 "용선료 절감 없이는 아무리 다른 계획을 세워도 살아남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현 상황에서 채권은행단이 현대상선에 자금을 지원하는 것은 은행이 선사에 돈을 주는 것과 마찬가지"라며 "이런 상태에서는 기업이 존속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임 위원장은 "현대상선과 채권단이 최종 합의안을 선주들에게 이달 중 통보할 예정"이라며 "협상 시한은 5월 중순이 될 것으로 알고 있다"고 했다.

그는 "이 때까지 의견이 나오지 않으면 후속 조치에 들어갈 것"이라며 "채권단만 부채를 경감하는 손실을 입을 것이 아니라 선주들도 손실을 분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임 위원장은 "협약이 이뤄지면 채권단도 출자전환·이자감면 등을 추진할 것"이라면서도 "용선료와 사채권자 조정이 되지 않으면 채권단이 선택할 수 있는 길은 법정관리밖에 없다"고 밝혔다.

김아름 한경닷컴 기자 armij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