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현대상선·한진해운 합병, 시기상조"

김아름 한경닷컴 기자 armij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