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패션디자이너 해외진출 공동비즈니스 플랫폼 마련

[ 최혁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25일 오후 서울 을지로 동대문디자인프라자(DDP) 살림터에서 열린 '동대문 쇼룸 입점 디자이너 간담회'에 참석해 휴대전화로 사진을 찍고 있다.

동대문 쇼룸 '차오름'에는 심사를 통해 선발한 신진디자이너 100여 명이 입점해 상품을 전시, 판매하고, 서울시는 이들에게 상품기획, 제작, 유통, 컨설팅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