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는 강남순환도시고속도로 민자구간(금천구 시흥동∼서초구 우면동) 통행료가 소형 1600원, 중형 2800원이다. 경차는 800원 등이라고 24일 밝혔다.

서울 강남순환도시고속도로 다음 달 20일 개통 예정이다. 금천구 독산동과 강남구 수서동을 연결하는 강남순환도시고속도로는 총 길이 22.9㎞다.

통행료가 징수되는 민자구간은 12.4㎞로 왕복 6∼8차로다. 관악터널, 신림터널, 서초터널, 교량 등을 통과하게 된다. 시는 시의회 의견을 들은 뒤 통행료를 최종 결정할 예정이다. 통행료는 30년간 징수하게 된다.

강남순환도시고속도로 건설에는 서울시 예산 1조3242억원과 민간자본 9098억원이 투입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