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

에콰도르 지진 추가 생존자 구조에 대한 희망이 사라져 가고 있다.

23일(현지시간) AFP와 EFE 통신에 따르면 지난 21일 오후 에콰도르 북서부 연안에서 규모 5∼6의 강진이 세 차례 발생한 이후, 다음날 오전에는 4∼5.2의 여진이 이어졌다고 에콰도르 지구연구소가 밝혔다.

에콰도르 당국은 지난 16일 강진 이후 725차례의 여진이 있었다며 20∼25만 명이 숨진 2010년 아이티 강진 이후 중남미 지역에서 발생한 최악의 지진이라고 말했다.

이날까지 에콰도르 지진으로 인한 사망자는 602명으로 집계됐으며 130명이 실종 상태다.
정부 관계자들은 113명의 생존자를 구조했지만, 추가 생존자가 구조될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밝혔다.

한편 유엔에서는 도움이 필요한 전체 인원의 절반인 35만 명에게 3개월 동안 지원을 제공하려면 7천270만 달러(약 831억3천만원)가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전기와 수도는 천천히 복구되고 있지만, 피해 지역에서는 약탈을 우려한 상점들이 문을 닫으면서 음식물과 생필품을 구하기 더 어려워진 상황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