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

'무한도전-토토가2' 유재석이 고지용을 만났다.

23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토토가2'에서는 16년 만에 다시 모인 젝스키스의 두 번째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무한도전-토토가2'에서 유재석은 고지용을 섭외하기 위해 만났다. 먼저 유재석은 고지용에게 "은퇴하고 방송활동을 하나도 안 했나"라고 물었다.

이에 고지용은 "제가 끼가 별로 없는 것 같다"라고 수줍게 답했다.
이어 고지용은 '무한도전' 촬영에 대한 질문에 "아무래도 현실적인 문제가 있다"라며 "저와 함께 일하는 사람들에게도 폐가 될 수 있다"라고 조심스럽게 이야기 했다.

한편 이날 '무한도전-토토가2'에서 유재석은 고지용에게 "혹시 회식 자리에서 젝스키스 노래를 부른 적도 있느냐"고 물었다. 고지용은 "억지로 부른 적은 있다"고 답하며 민망한 듯 웃음을 지었다.

그러자 유재석은 "완전히 떠난 건 아니다"고 반색하며 "'폼생폼사' 안무 기억 나냐"고 재차 물었다. 고지용은 "기억이 나는 부분이 있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