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의 후예' 송혜교 인터뷰

송혜교 /UAA 제공

배우 송혜교에게도 '선머슴' 같은 매력이 존재했다.

20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호텔 서울에서 '태양의 후예' 종영 기념 송혜교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날 송혜교는 실제 성격을 묻는 질문에 "새침떼기로 보는 분들이 많다"면서 "내숭 떨 것 같고, 여성스러울 것 같고 그렇게 보신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사실 남성적인 면이 많다. 그래서 여성 팬분들이 많다"라고 했다. 특히 "말도 선머슴처럼 한다고 하더라. 예쁘게 얘기하라면서. 강모연 연기하면서 대리만족 했다"라고 전했다.

또 "상황이 상황인지라 그런식으로 말을 할 수 없었다. 이미지 관리도 해야 하니까.(웃음) 성격 만큼 못할 때가 많다. 꾹꾹누르며. 김닥이랑 같이 대사할 때, 정말 재밌었다"라고 털어놨다.

송혜교, 송중기 주연의 '태양의 후예'는 마지막회 시청률 38.8%로 종영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