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현만 미래에셋금융그룹 수석부회장 겸 미래에셋생명(5,4500 0.00%) 대표이사가 미래에셋증권으로 복귀한다.

미래에셋금융그룹은 20일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인사를 발표할 예정이다.

최 부회장은 미래에셋증권으로 자리를 옮겨, 미래에셋대우 회장을 맡기로 한 박현주 회장과 합병 작업을 진두지휘 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래에셋증권의 공동대표인 변재상 사장은 미래에셋생명으로 이동한다. 하만덕 미래에셋생명 사장은 부회장으로 승진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미래에셋증권은 조웅기 사장, 미래에셋대우는 홍성국 사장 체제로 운영될 전망이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