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예탁결제원은 올해 1분기 하루 평균 증권결제대금이 23조8040억원으로 전분기(21조8870억원)보다 8.8% 늘었다고 19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22조9170억원)과 비교해선 3.9% 늘어난 수준이다.

장내 주식시장은 일평균 4620억원으로 전분기보다 4.8% 늘었고 장외 주식시장은 6940억원으로 16.4% 증가했다. 장내 채권시장은 1조6060억원으로 13.3% 증가했다.

장외 채권시장은 8.3% 늘어난 21조420억원을 기록했다. 전체 증권결제대금의 88.4%를 차지하는 수준이다.

채권 종류별 하루 평균 결제액은 국채가 6조5140억원(54.1%)이었고 통안채(2조6940억원), 금융채(1조6370억원), 특수채(5630억원), 회사채(2830억원), 지방채(390억원) 순이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