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실 남편 / 사진 = MBN 방송 캡처

이경실 남편

방송인 이경실의 남편이 성추행 혐의를 인정한 가운데 그가 범행 직후 한 말이 눈길을 끌고 있다.

그는 "세상에 이런 시나리오를 쓰냐"며 "집사람이 연예인이라는 것을 가지고 지금 계속 이용해 먹는다"고 피해자를 비판하고 억울함을 호소한 바 있다.

한편 18일 서울서부지방법원 406호 법정에서 열린 1차 항소심 공판에서 이경실 남편은 성추행 혐의를 전면 인정했다.

그는 피해자와 합의에 실패한 것에 대해 "한 번 더 재판의 기회를 주시면 합의를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선처를 호소해 주목을 모았다.

▶심형래, 파산 전 수입 봤더니…'이 정도일 줄은'
▶조영남 "女와 스캔들, 사실이면 내 전재산을…"
▶승무원들 "톱 女배우 남편이 나에게…" 깜짝 폭로
▶"요즘 속상해요"…'1000억 스타' 송중기의 고민은?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