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신탁운용은 'e단기채 증권펀드(채권)' 설정액이 34영업일 만에 1500억원을 돌파했다고 19일 밝혔다.

이 상품은 디지털화 된 방식으로 발행하는 1년 미만의 단기채권에 투자한다. 한국투자증권, 신한은행, 현대증권, HMC투자증권, 펀드온라인코리아 등을 통해 판매하고 있다.

현재 펀드 설정액은 약 1570억원으로 주간 평균 260억원 이상의 자금이 모였다. 특히 채권형펀드의 경우 기관자금이 압도적이나 이 펀드는 대부분이 개인 자금으로 유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펀드는 출시 이후 기준가 1000원대 이상을 유지하고 있다. 34영업일 간 단 2일을 제외하고 모두 플러스 수익률을 냈다.

김병모 한국투자신탁운용 마케팅총괄(CMO) 상무는 "e단기채펀드는 금리 매력도가 높고 금리 변동성이 낮은 상품"이라며 "이 때문에 인기를 얻고 있다"고 말했다.

김근희 한경닷컴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