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샘(120,0002,500 -2.04%)이 1분기 실적이 부진한 여파에 급락중이다.

19일 오전 9시11분 현재 한샘은 전날보다 1만4000원(6.59%) 내린 19만8500원에 거래중이다. 한샘의 주가가 20만원을 밑도는 건 지난해 5월 8일 종가 19만5000원 이후 1년여만이다.

한샘은 지난 1분기 별도 기준 매출액이 4163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12.8%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294억원으로 5.4% 늘었다고 전날 밝혔다. 이는 시장 기대치를 밑도는 수준이다.

한국투자증권, 하나금융투자, 신한금융투자 등 주요 증권사들은 한샘의 목표주가를 줄줄이 하향 조정했다.

이경자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한샘의 1분기 실적은 시장 기대치를 밑돌았다"며 "수원 매장 오픈 비용과 기업간거래(B2B) 매출 감소가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이 연구원은 한샘의 목표주가를 종전 36만원에서 29만원으로 하향조정하고 주가는 당분간 박스권을 이어갈 것으로 예상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