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투자업계 싱크탱크인 자본시장연구원의 신임 원장 후보로 안동현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53)가 내정됐다.

자본연은 신인석 현 원장이 금융통화위원으로 임명됨에 따라 18일 후보추천위원회를 열어 안교수를 신임 원장 후보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안 교수는 19일 총회에서 원장 선임 절차를 거치게 된다.

안 교수는 대통령자문 국민경제자문회의 자문위원과 금융위원회 금융개혁추진위원회 위원, 공적자금관리위원회 위원 등을 맡고 있다.

그동안 파생상품 양도세 확대와 우정사업본부 증권거래세 부과 문제 등에 대해 활발하게 의견을 개진해왔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