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 취임 후 지지율 최저" 리얼미터 조사

박근혜 대통령 지지율, 취임 후 최저 / 사진 = 한경DB

박근혜 대통령의 국민 지지율이 취임 후 최저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리얼미터가 지난 14일부터 이틀간 남녀 유권자 1012명을 대상으로 한 전화여론조사(휴대전화 62% 유선전화 38%, 표본오차 95%±3.1%p)에서 박 대통령에 대한 국민 지지도(긍정평가)는 31.5%를 기록했다.

이는 박 대통령 취임 이후 3년 2개월여 동안의 집계 중 가장 낮은 수치다. 지난주보다 8.1% 포인트 하락했다.

특히 리얼미터의 조사에 따르면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 평가는 62.3%로 7.8% 포인트 급등한 수치다.

리얼미터 측은 박 대통령의 지지율이 대구·경북, 60대 이상, 보수층에서 큰 폭으로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이 30.4%(2.8%포인트 상승)로 창당 후 첫 1위로 꼽혔다. 새누리당은 7.3%포인트 하락한 27.5%로 2위를 차지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