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증시가 지진과 엔화강세, 유가 하락 등의 영향으로 급락했다.

18일 오전 11시30분 일본 닛케이225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503.94포인트(2.99%) 하락한 16,344.09로 오전장을 마감했다.

지난 14일과 16일 일본 남부 규슈 지방 구마모토 현을 중심으로 잇따라 강진이 발생했다.

해당 지역에 공장을 운영 중인 도요타자동차는 오는 23일까지 생산을 단계적으로 중단할 계획이다. 소니와 르네사스테크놀로지 등뎌 해당 지역 공장 조업을 중단했다.
정희석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일본 경제에 타격이 불가피하다"며 "제조업에서는 쿠마모토 인근에 위치한 상당수의 자동차, IT 제조공장의 조업 중단의 악영향이 생길 것"이라고 예상했다.

국제유가 하락도 증시에 하락 압력을 가하고 있다.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 등 주요 산유국들은 전날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회의에서 산유량 동결 합의에 실패했다. 미국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뉴욕거래소에서 전거래일보다 장중 한때 6.7%까지 떨어졌다.

악재들이 겹치면서 일본 엔화는 강세 흐름을 보이고 있다. 엔화는 이날 외환거래시장에서 108엔선을 밑돌았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