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코퍼레이션(6,69050 +0.75%)의 자회사 제네웰이 글로벌 의료기기업체와 손잡고 수술용 통증관리 의료기기 글로벌 시장진출의 기반을 마련했다.

제네웰은 18일 독일계 글로벌 의료기기업체 '비브라운코리아(B. Braun Korea)'와 수술용 의료기기 공동연구개발과 글로벌 수출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제네웰은 비브라운코리아에 공동 연구개발 결과에 관한 제품을 공급하고 비브라운은 국내를 포함한 전세계 지역의 판매를 담당하게 된다.

제네웰은 국내 상처치료제의 대표 브랜드인 '메디폼'을 최초로 개발했으며 수술 후 유착방지제 '가딕스'로도 유명한 업체다.
비브라운은 175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독일계 글로벌 의료기기업체로 지난 1990년 국내에 진출했다. 연간 약 8조원의 매출을 기록하고 있으며 개복 수술기구, 3D 복강경 수술 및 정형외과용 컴퓨터 수술시스템 등 각종 전문 의료기기 및 의약품을 전세계 62개국에 공급하고 있다.

제네웰과 비브라운이 공동 개발하는 신제품은 수술 후 환자의 통증을 완화시켜주는 수술용 의료기기다.

제네웰 관계자는 "개발이 완료되면 국내 최초로 국산화에 성공하는 것"이라며 "비브라운이 보유한 글로벌 유통망을 활용해 세계시장에 판매를 개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문병현 제네웰 대표는 "이번 업무제휴는 국내의 우수한 기술력과 품질을 글로벌 기업에서 인정받은 결과"라며 "국내 시장은 물론 글로벌 유통망까지 영역이 확장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아름 한경닷컴 기자 armij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