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제공

가수 이상민이 방송 중 정력제를 다른 출연자들에게 나눠주는 진풍경을 연출했다.

최근 녹화를 진행한 JTBC 푸드 토크쇼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이상민의 냉장고가 공개됐다.

평소 요리를 즐긴다는 그의 냉장고 속은 각종 재료들이 깔끔히 정리돼 있었다. 그 중 거의 먹지 않은 채 보관되어있는 약이 두 박스나 발견돼 눈길을 끌었다.

이상민은 이를 '정력제'라고 소개하며 "나는 필요가 없는데 궁금해서 한 알 먹어봤다. (그날) 죽는 줄 알았다"며 정력제의 놀라운 효과를 자랑했고, 출연자들의 눈이 반짝이기 시작했다.

이어 이상민은 새신랑이 된 동반 게스트 김원준에게 결혼 선물로 한 박스를, 남은 약들은 MC들과 셰프들에게 나눠주어 훈훈한 광경을 자아냈다.

특히 MC 김성주와 안정환은 정력제를 슬쩍 주머니에 챙겨 넣은 후 "넣고만 있어도 힘이 난다"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