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거래소는 지난주 팍스넷과 에코마케팅이 코스닥시장 상장 예비심사 청구서를 제출했다고 18일 밝혔다.

팍스넷은 증권·금융 콘텐츠를 만드는 업체로 일반기업에 속한다. 지난해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46억3800만원, 36억3200만원을 기록했다. 상장주선인은 한국투자증권이다.

광고 대행사인 에코마케팅은 지난해 영업이익 102억3100만원과 순이익 93억2000만원을 기록했다. 상장주선은 한국투자증권이 맡았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