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의 고리' 에콰도르 지진, 정부 관계자 "180여명 탈옥"

'불의 고리' 에콰도르 지진. 교도소 재소자 180명 탈옥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에콰도르에 규모 7.8의 강진이 발생했다. 이에 180여명의 죄수들이 교도소를 탈출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17일(현지시간) 마나비 주 당국자는 "에콰도르 포르토비에호시 인근 엘 로데오 교도소에 수감중인 180명의 죄수들이 탈옥했다"라고 밝혔다.

이중 일부는 교도소로 자발적으로 돌아왔고 20여명은 현지 경찰에 붙잡혔다. 나머지는 종적이 묘연한 상태다.

한편 전날 밤 에콰도르 수도 키토에서 북서쪽으로 170km 떨어진 태평양 해안에서 규모 7.8의 강진이 발생했다.

호르헤 글라스 에콰도르 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전날 지진으로 인한 사상자 수가 238명, 부상자는 1667명이라고 발표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