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공유

배우 공유가 김은숙 작가의 차기작 출연을 논의중이다.

16일 배우 공유의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 관계자는 “김은숙 작가의 신작 출연을 긍정적으로 논의하고 있다. 미팅을 가졌으나 아직 정해진 것은 없다”고 밝혔다.

앞서 한 매체에서는“공유가 ‘태양의 후예’를 집필한 김은숙 작가의 신작 tvN드라마 남자주인공 자리를 꿰찼다”고 보도했다.

하반기에 방송될 예정인 김은숙 작가의 차기작은 도깨비와 한국 설화를 모티브로 한다는 것만 알려져 있는 상황이다.

한편 공유는 올해 김지운 감독이 연출한 영화 ‘밀정’ 개봉을 앞두고 있다.

독립군의 이야기를 그린 이번 영화에서 송강호는 독립군의 정보를 캐는 조선인 출신 일본 경찰을, 공유는 독립운동단체의 리더로 출연해 상반된 캐릭터를 연기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