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유희열의스케치북

'유희열의 스케치북' 블락비가 신곡으로 돌아왔다.

지난 15일 밤 방송된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이하 '스케치북')에서는 신곡 '토이Toy'와 '워킹 인 더 레인(Walkin' In The Rain)' 무대를 최초로 공개한 블락비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유희열의스케치북'에서 유희열은 "지코 때문에 블락비의 공백기간이 길어졌다는 얘기가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피오는 "지코가 '쇼미더머니'에서 잘 돼서 좋다고 생각했는데 앨범이 나오더니 또 솔로 앨범이 나오고, 또 두곡이 나오더니 뭉쳐서 미니앨범이 나오고, ‘무한도전’에도 나가더라. 그래서 이제 얘기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일단은 앨범이 나와서 기분이 좋다"고 털어놨다.
박경 역시 "지코와 어렸을 때부터 친구다. 솔로 앨범을 내 많이 응원했다. 18살 때 지코와 하모닉스라는 그룹으로 활동하며 케미가 좋다는 얘기도 많이 들었다. 한 곡 정도는 나랑 해도 되지 않을까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집을 옮기고, 차를 바꾸더라"며 "이게 우정이구나 생각했다"고 서운함을 토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유희열의스케치북'에서 블락비 박경은 첫 출연 소감을 묻는 MC 유희열의 질문에 "개인적으로 유희열 선배님과 닮았단 얘기를 많이 들어서 정말 뵙고 싶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태일은 "가수 데뷔 전 방청객으로 스케치북 녹화장에 방문한 적이 있다" 남다른 감회를 밝혔다.

음원 차트 장악은 물론 각종 예능에서도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지코는 "언제 또 이렇게 많은 분들에게 사랑을 받을 수 있을까 싶다. 이 기분을 최대한 많이 누리려고 노력 중"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