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상운송전문업체 흥아해운(81141 +5.32%)은 기존 HPS(하이퐁-부산 서비스)2에 인천을 신규 편입했다고 15일 밝혔다.

최근 베트남 지역에 대한 물동량 증가추세에 따라 수원과 인천 등 경인지역 화주에 대한 영업 강화를 위한 조치다.

흥아해운은 그 동안 HPS1(하이퐁-부산 서비스1), HPS2(하이퐁-부산 서비스2)의 2개 항로에 4척의 선박을 운영 중이다. 이 외에도 타선사와의 공동운항 등을 통해 베트남 하이퐁 및 호치민 지역을 대상으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지난해 말 기준 컨테이너 수송량은 23만TEU를 기록했다.

흥아해운 측은 "고객이 원하는 시간에 최소의 비용으로 효율적인 운송을 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라며 "최근 경인지역에 소재한 국내 대기업들을 중심으로 증가하고 있는 고부가가치 물류 운송에 대한 수요를 적극 반영, 인천항로를 추가 개설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