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는 15일 오뚜기(782,0007,000 +0.90%)에 대해 라면 마케팅에 집중하면서 다른 부문이 부진했다고 평가했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주가를 기존 150만원에서 115만원으로 내려잡았다.

홍세종 연구원은 "지난해 4분기 마케팅이 라면에 집중되면서 카레 점유율이 전분기 대비 1.3% 하락한 80.5%를 기록했다"며 "마케팅 무게의 추를 다시 캐시카우(현금창출원)사업으로 돌릴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건조식품류와 양념소스류 매출액이 증가세로 돌아서야 수익성도 회복될 수 있다는 분석이다. 그는 1분기 건조식품류의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4.2% 감소한 651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추정했다. 양념소스류 매출액도 1.9% 감소할 것으로 봤다.
다만 주가는 이들 부문의 점유율 회복세만 확인되면 빠른 반등이 가능하다고 홍 연구원은 내다봤다.

홍 연구원은 "1분기 국물 라면 성수기 종료로 라면 내 경쟁은 완화될 것"이라며 "2분기 판관비율은 전년과 유사한 16.1%가 기대되는 상황에서 주가의 핵심 지표는 여전히 핵심 사업부 점유율"이라고 강조했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