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원책 변호사, 손석희와 소소한

전원책 변호사 손석희 앵커 /JTBC

전원책 변호사가 손석희 JTBC 앵커에 의문의 1패를 당했다.

지난 13일 JTBC 4.13 개표방송 '우리의 선택'에 패널로 출연한 전 변호사는 손석희 앵커와의 대화에서 놀라움을 숨기지 못했다.

방송에서 전 변호사는 손 앵커와 새누리당의 과반수 의석 확보 실패와 국민의당, 더불어민주당의 활약에 대해 전했다.

손석희 앵커는 전원책 변호사에 "투표해야할 지 망설였다고 한다"라고 물었다.
이에 전 변호사는 "망설이는 60대 초반의 전형적인 유권자"라고 스스로를 설명하면서 "그래도 한 표 행사하는 것이 국민된 도리라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손 앵커가 60대 초반의 전형적인 유권자라고 설명한 이유에 대해 묻자 "아마 내가 가장 중간에 있는 사람인가라는 생각을 하고 있다. (손 앵커도) 60대가 돼 보면 알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손석희 앵커는 "(저도) 60대 입니다. 죄송합니다"라고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전원책 변호사는 1955년생으로 올해 61살이다. 실제 손석희 앵커는 1956년생으로 전 변호사보다 한 살 적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