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케미칼(29,500350 +1.20%)이 1분기 실적 호조에 대한 기대로 14일 증시에서 강세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오전 9시02분 현재 이 회사 주가는 전 거래일보다 3.21% 오른 2만4100원에 거래되고 있다.

하이투자증권은 한화케미칼의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2012년 이후 분기 최대치인 1423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 증권사 이동욱 연구원은 "1분기 영업이익은 시장 예상치(1111억원)를 크게 웃도는 수준이 될 것"이라며 "에틸렌 투입 가격이 하락해 기초소재 주요 제품 마진이 지난해 2분기 수준에 육박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올해 세전이익은 지분법이익 증가로 더 좋아질 것"이라며 "NCC 업체의 실적 개선, 한화종합화학의 적자폭 축소 등 올해 지분법이익은 작년보다 57.1% 늘어난 2610억원을 기록할 것"이라고 추산했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