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올해 기준금리 인하와 국채 추가 발행 가능성이 있다고 시사했다.

유 부총리는 1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진행한 블룸버그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현재 1.5% 수준인 한국의 기준금리가 여타 국가에 비하면 높은 수준이고 국내총생산(GDP) 대비 부채 비율도 37.9%로 대다수 선진국보다 낮다"며 "우리는 두 가지 수단을 행할 여력이 있다"고 말했다.

추가경정예산 편성 가능성도 열어뒀다.

유 부총리는 "현재로서는 정부 지출 수준이 경제성장률 목표인 3.1%를 달성하기에 충분하다"면서도 "유럽연합(EU)과 일본의 마이너스 금리 정책 지속과 중국의 경기 둔화 심화가 이어진다면 경기부양책을 확대하거나 정책 수단을 강구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만약 글로벌 경제가 우리에게 그다지 좋지 않다면, 만약 우리의 예상보다 더 나쁘다면 우리는 추경에 의지할지도 모른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증권금융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