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의 후예 김은숙

태양의 후예 김은숙 작가가 13일 KBS1 라디오 ‘안녕하세요 홍지명입니다’에 출연해 태양의 후예 종영 소감을 밝혔다.

김은숙 작가는 해당방송에서 이제까지 '태양의 후예'가 일으킨 논란에 대해서 해명했다.

먼저‘애국심을 강요한다’는 반응에 대해서 "‘그렇게 비칠 수 있구나’라고 생각했다”면서 “주인공들이 이야기하는 애국심은 초등학교 도덕 교과서에서 배우는 딱 그 정도다. 그런 에피소드를 촌스럽게 풀었다고 하신다면 그 욕은 먹겠지만, 애국심을 강요하지는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 특유의 감정이 과잉된 대사에 대해서는 "오히려 그 때문에 시청자들이 '어디까지 하나' 두고보자는 마음으로 지켜봐주신 것 같다"라고 언급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