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대우는 글로벌사업 부문 대표에 민경진 부사장을 영입했다고 12일 밝혔다.

민 부사장은 산업은행 출신의 정통 트레이더로, 런던지점 파생업무와 트레이딩 전략, 위험관리 업무 등을 담당한 산업은행 딜링룸의 산증인이란 설명이다.

최근에는 리스크관리부문 부행장(CRO)을 거쳐, 글로벌사업부문 부행장을 역임했다. 풍부한 해외 인적 네트워크와 업무경험이 강점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통합증권사가 글로벌 투자은행(IB)로 도약하는 데 큰 역할을 해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