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투자증권은 12일 LG전자(100,0002,000 -1.96%)에 대해 지난 1분기 실적이 시장 기대치를 웃돌았다며 목표주가를 기존 7만5000원에서 8만원으로 높였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송은정 연구원은 "LG전자의 1분기 연결 영업이익은 5052억원으로 기대치 4500억원을 넘어섰다"며 "실적 개선은 TV와 가전 및 에어컨 부문이 이끈 것"이라고 말했다.

2분기도 예상을 뛰어넘는 호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봤다.

송 연구원은 "2분기 영업이익은 7280억원으로 예상치를 크게 웃돌 것"이라며 "가전의 성수기
효과와 TV의 신제품 국면이 도래하는 것도 있지만, 가장 부진했던 휴대폰의 개선이 예상되기
때문"이라고 했다.

2분기 G5 판매량은 300만대를 웃돌 것이란 추정이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