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NH투자증권은 12일 국내 주요기업들이 연이어 호실적을 발표, 전반적인 이익 개선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며 업종 대표주들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분석했다.

이현주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삼성전자에 이어 LG전자의 '깜짝실적'(어닝 서프라이즈)까지 확인, 이익 개선동력(모멘텀)에 대한 기대감은 높이고 주가 가치(밸류에이션) 부담은 줄일 수 있는 가능성이 커졌다"고 말했다.

전날 LG전자의 1분기 잠정 실적은 삼성전자와 마찬가지로 높아진 눈높이마저 넘어서는 호실적이었다는 설명이다. LG전자의 1분기 잠정 영업이익은 5052억원을 기록, 시장 평균 추정치(컨센서스)를 18.4% 웃돌았다.

이 연구원은 "1분기 실적에 대한 긍정적인 분위기가 형성된 가운데 주요 업종 대표주들에 대한 이익 모멘텀 개선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