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보감 김새론 / 사진 = 한경DB

마녀보감 김새론

배우 김새론이 드라마 '마녀보감'으로 돌아오는 가운데 그의 개념 발언이 재조명 받고 있다.

김새론은 과거 방송된 KBS 특별극 '눈길'에 출연한 바 있다.

당시 김새론은 기자간담회에서 "위안부 문제는 우리가 반드시 알아야 하고 잊지 않고 기억해야 하는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촬영하면서 많이 추웠고 힘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런데 그 시대의 분들이 저희랑 비교할 수 없을만큼 많이 히드셨지 않느냐"라며 "그래서 힘들다고 말을 못 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김새론은 JTBC 새 금토드라마 '마녀보감'을 통해 첫 사극에 도전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