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투자는 11일 GKL(26,700300 +1.14%)에 대해 벨류에이션 산출 기반이 되는 마카오 카지노의 주가가 상승한 것을 반영해 목표주가를 기존 2만8000원에서 3만2000원으로 올려잡고,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이기훈 연구원은 "GKL의 목표 주가수익비율(PER)은 마카오 카지노 대비 10% 할인하여 산출하고 있다"며 "최근 마카오 카지노 주가는 최근 3달간 34% 상승했고, 올해 예상 PER 역시 16배에서 23배로 올랐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에 따라 GKL의 벨류에이션을 18배로 높혔다"고 덧붙였다.

올 1분기 실적은 전년보다 감소하겠지만 이후 실적이 개선되면서 안정적인 성장세를 보일 것이란 전망이다.
이 연구원은 "GKL의 올 1분기 영업이익은 391억원으로 19% 감소하고, 매출은 1347억원으로 9% 줄어들 것"이라며 "중국인 VIP 마케팅 문제로 중국인 드롭액(게임에 투입한 금액)이 전년보다 36% 감소하면서 전체 드롭액이 19% 줄어들 것"이라고 내다봤다.

올해 연간 영업이익은 전년보다 19% 증가한 1409억원, 매출은 10% 늘어난 5566억원을 기록할 것이란 관측이다.

이 연구원은 "중국인 드롭액은 작년보다 12% 감소하겠지만 일본과 기타 국가의 드롭액이 각각 14%와 8% 증가해 이를 상쇄할 것"이라며 "일반고객(Mass) 비중도 늘어나면서 홀드율(회사가 게임에 이겨서 매출로 인식한 비율)이 상승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김근희 한경닷컴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